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청와대 홈으로
검색
  HOME : 열린 마당 : refute  

  7.17 중앙일보 사설에 대한 의견
자료일자 2000년 7월 17일 조회수 12050
  
청와대 소식

2000.07.17. (월) 중앙일보 사설에 대한 의견


중앙일보 17일자 2면 사설 <남북문제와 차기정권>은 김대통령의 "'북쪽에서는 남한의 다음 정부도 대북정책을 일관성 있게 할 지 걱정한다는 말도 한다'는 발언이 국가차원의 대북사업을 정권 차원에서 비교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고 논하고 있다.

이 지적은 김대통령이 어떤 경위와 진의에서 그 같은 발언을 했는지 완전히 무시하고 한나라당의 일방적인 주장을 반영한 것이다.

대통령은 남북이 55년만에 화해협력의 길을 선택해 실천하고 있다며 그 사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이런점에서 북한도 남북관계를 보는 시각에 많은 변화가 있다면서 심지어 북에서는 화해협력정책이 다음 정부에서도 계속될 것인지 걱정하는 소리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 발언은 북한의 화해협력 의지를 일본에 전하면서 북한과의 관계개선 협상에 나선 일본 정부가 참고하라는 취지에서 한 것이다.

우방국들이 북한과 관계를 개선하는 것이 한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줄이고 평화를 가져온다는 확신에서 김대통령이 국제사회에 이를 권유해온 것은 다 알려진 사실이고, 그런 정책은 55년 냉전사에 큰 변화를 가져온 요인중 하나였다.

그러나 한나라당과 이회창 총재는 이 발언을 "장기집권 음모" "이총재를 반통일로 낙인찍으려는 음모" "차기정권은 반통일 지향일 수밖에 없다는 논리" 등으로 비난했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엄청난 논리의 비약임에도 중앙일보 사설은 이를 여과없이 뒷받침했다.

이어 사설은 "남북문제는 한 정권의 전유물일 수도 정권의 유불리에 이용당할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대통령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 대통령은 북한에서 돌아온 다음날 제일 먼저 이회창 총재를, 그리고 전직대통령, 3부요인, 그리고 여야 의원을 포함한 국회상임위원장들을 초청해서 직접 설명했다. 또 통일부 장관으로 하여금 각 정당 지도자들에게 설명토록 했다.

그런데 정보공유를 위해 설명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설명을 들은 쪽에서 그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언론에 공개해 문제가 된 적이 있다.

이같은 정황을 모를리 없는 중앙일보가 그같은 일방적인 회담내용 공개의 문제점은 외면한 채 다시금 정보의 공유를 주문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대통령의 최초 발언 취지를 왜곡하는 한나라당의 일방적인 해석에 동조하는 것도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박준영<대통령 공보수석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