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청와대 홈으로
검색
  HOME : 열린 마당 : refute  

  조선일보 사설 'DJ의 편집권 독립과 공정보도'에 대한 의견
자료일자 2001년 2월 28일 조회수 11239
   [청와대 내용보기]
조선일보 사설 'DJ의 편집권 독립과 공정보도'에 대한 의견

조선일보 2월 21일자 "DJ의 편집권 독립과 공정보도" 제하 사설은 김대중 대통령이 2월 19일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 와 가진 회견을 비판했다. 그리고 "대통령이 사이버 매체를 통해 언론문제를 논한 것은 결코 정상적인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우선, 김대통령이 인터넷 신문과 인터뷰를 한 것은 외환위기의 어려움 속에서도 국가의 미래를 위해 정보화를 추진해온 대통령으로서 지식기반 사회로 진행하는 세계적 조류 속에서 국민들의 정보화 마인드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밝힌다.

따라서 인터뷰의 대부분이 정보화와 관련되어 있다. 대통령은 이 인터뷰에서 우리 국민이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높은 지적 열기과 문화창조력, 그리고 도전의식과 모험심 등은 정보화 시대에 우리 국민이 앞서나갈 수 있는 장점들이라며 국민들의 자신감을 말하고 있다. 그리고 20세기 산업화 시대에 뒤졌지만, 21세기 지식기반 시대엔 이같은 민족의 자산을 바탕으로 일류국가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같은 김대통령의 말을 거두절미하고 비판만 하기보다는 우리 민족의 미래를 위해 고뇌하며 비전을 주고자하는 충정을 읽어주길 바란다.

또한 김대통령이 이 회견에서 밝힌 언론개혁 관련 내용은 지난 1월 11일 내외신 연두회견에서 언급한 언론개혁의 취지를 다시 설명한 것이며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사설이 "편집권 독립과 공정보도의 문제는 언론자율에 속하는 것이라던 김대통령이 종래의 말을 바꾸어 국회에서 다루되 여야와 언론계, 시민단체가 논의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김대통령은 연두회견에서 "언론자유가 사상 최대로 보장되어 있는 만큼 언론도 공정보도와 책임있는 비판을 해야 한다. 언론개혁을 요구하는 국민과 언론계의 여론에 대해 언론계, 학계, 시민단체, 국회가 모두 합심해서 투명하고 공정한 언론개혁을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리고 대통령의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음을 밝혀 둔다.

이 사설은 대통령의 발언을 "현재의 언론사간에는 영향력이 편중돼 있는데다 사주의 입김으로부터 편집의 독립성이 침해받고 있고, 따라서 논조가 공정치 않으니 혁파하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왜곡이다. 이 사설은 대통령의 발언을 스스로 왜곡 해석하고 이를 근거로 비판을 하는 엄청난 비약을 하고 있다.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다시 한번 이번 인터뷰는 국가 미래가 달린 정보화에 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것이었음을 밝히며, 이에 대한 평가나 비판은 전체 내용과 맥락을 분석한 후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

대통령 공보비서관
박 선 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