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청와대 홈으로
검색
  HOME : 사랑방 : 2002 월드컵 : 역대 월드컵  

 


탄생배경


월드컵축구대회는 단일종목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스포츠행사이다. 월드컵은 20세기 초 올림픽운동, 특히 1920년 올림픽대회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1920년 앤트워프 올림픽대회의 축구경기에는 남미, 아시아 및 아프리카를 포함한 14개국이 참가했고, 1928년 암스텔담 올림픽에는 17개국이 참가했으며, 이때까지 FIFA에서 주관하는 축구대회는 없었다.

따라서 1920년 5월 26일 FIFA는 독자적인 축구대회 개최계획을 발표함으로써 월드컵축구대회가 탄생하였다. Jules Rimet회장은 1926년 FIFA 총회에서 ' FIFA 회원국 축구협회가 파견하는 모든 국가대표팀이 참가할 수 있는 제1회 월드컵축구대회를 개최한다.' 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1930년 제1회 월드컵축구대회의 개최권은 우루과이에 주어졌다.
유럽의 전후복구사업과 대공황 사이의 기간에 열린 이 대회는 개최 2개월을 앞두고서도 참가신청을 한 유럽국가는 한 나라도 없었다. Jules Rimet 회장의 적극적인 교섭의 결과 유럽의 4개국을 포함 13개국이 출전한 가운데 월드컵 첫 대회는 1930.7.13 - 7.30.까지 우루과이의 3개 경기장에서 개최되었다.

올림픽 중간 연도를 택해 4년에 한 번씩 개최키로 한 월드컵은 프랑스에서 열린 제3회(1938년)대회 이후 12년 동안 전쟁으로 인해 중단되었다. 전쟁의 종식과 함께 1950년 제4회 대회가 브라질에서 다시 개최되었다.

월드컵 트로피의 유래

월드컵대회 역사를 통하여 2개의 월드컵 트로피가 있었는데, 첫 번째 트로피는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FIFA가 1930년에 제1회 월드컵축구대회를 개최키로 결정한 후, 프랑스 조각가인 Abel LaFleur는 우승팀에게 시상할 순금트로피를 제작했다. 이 트로피는 준보석으로 된 받침대 위에 승리의 여신이 팔을 뻗쳐 팔각형 컵을 받들고 있는 조각품이었다.

이 트로피는 월드컵축구대회의 창시자인 Jules Rimet 회장을 기리어 줄리메컵으로 불려지고 있지만 제2차세계대전 전에 열린 제3회의 대회(1930, 1934, 1938)때에는 그냥 월드컵으로만 불리웠다. 이 트로피는 1970년 대회에서 브라질이 우승함으로써 당시 유일한 3회 우승국인 브라질이 차지하게 되었다.

트로피는 제2차대전중 침략군을 피해 이태리의 한 가옥의 침대밑에 숨겨지기도 했으며, 1966년 영국에서 열린 월드컵대회직전에 일반에게 전시되던 중 도난당하기도 했다. 영국경시청이 이 트로피를 찾아 나섰지만 실패했다. 결국 이 트로피는 "픽클즈" 라 불리는 잡종견 한 마리가 교외의 쓰레기통에서 찾아냈다.

이 트로피는 1983년 브라질에서 다시 도둑을 맞았는데, 이 때에는 도둑들이 녹여 없앤 것으로 추정된다. 브라질축구협회는 복제품을 만들어 대신 보관하고 있다.

두 번째의 월드컵트로피는 FIFA가 53개나 되는 디자인중에서 선정하여 1974년 월드컵 축구대회에 내놓은 것이다. 이태리조각가인 Silvio Gazazniga가 18캐럿의 순금으로 제작한 것인데, 이 조각가의 설명에 따르면, "바닥에서 나선형으로 솟아오르는 선들이 지구를 떠받치고 있으며, 이것은 2명의 선수가 감격적인 우승의 순간을 역동적으로 표현한 모습" 이라고 한다.

현재 월드컵 경기에 등장하는 트로피는 높이가 36cm(14인치), 무게가 4,970g (11파운드)이며, 영구적으로 FIFA의 소유물이고, 우승팀에게는 도금한 복제품을 수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