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기록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청와대 홈으로
검색
  HOME : 청와대 관람 : 역사 및 연혁  

 * 고려때 이궁(離宮)을 세운 곳
 * 경복궁(景福宮)의 후원터
 * 천하제일복지(天下第一福地)
 * 경무대(景武臺), 국민의 원성을 듣기도
 * 황와대(黃瓦臺)로 개명하자는 주장
 * 노대통령(盧大統領) 당시 건물 신·개축

고려조 숙종 9년부터 궁궐터로 사용되기 시작하여, 처음에는 고려조의 당시 수도이던 개경의 離宮터로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조선조에 들어와 태조 4년(1395) 정궁인 경복궁이 창건되면서 이곳을 궁궐의 후원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고종 5년(1868) 경복궁이 중건되면서 신무문 밖(현 청와대지역)에 중일각, 오운각, 융문당, 융무당, 경무대, 춘안당 등의 건물이 지어졌고 과거장이나 관농장, 연무장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일제가 1910년부터 경복궁을 조선총독부 청사부지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이곳에 있던 융문당, 융무당을 철거하여 공원화하였고, 조선총독의 관사부지로 구본관 자리를 선정하여 1939년에 건평 약 586평의 건물을 완성하였으며, 해방후 1945년 미군정이 시작되면서 약 2년 3개월 동안 군정장관(하지장관)의 관저로 사용되었습니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이승만 대통령은 과거 이곳에 있던 경무대의 이름을 따서 "경무대"로 명명하여 집무실 겸 관사로 사용하였습니다.

1960년 4.19혁명후 윤보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경무대에 대한 국민의 인상이 좋지 않다 하여 "청와대"로 개칭하였고, 그후 박정희, 최규하, 전두환 전대통령이 사용하였으며, 6공화국에 들어와서도 계속 사용하여 왔습니다.

우리 민족이 일제로부터 독립한 지도 반세기가 지났으며 그동안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는 등 세계 각국에 대한민국이 널리 알려지고, 세계 10대 무역국가로 발돋움하면서 경제적 지위 또한 높아짐에 따라 6공화국 정부는 청와대 본관을 비롯한 주요시설들의 신축·건립에 착수했습니다.

청와대 자리는 고려시대의 궁터였고 조선시대 1426년(세종8년) 경복궁이 창건됨에 따라 궁궐후원으로 정해져 연무장, 융무당, 경농재, 과거장이 서고 왕의 친견장소로 쓰였습니다. 1927년 일제총독이 오운각 외의 모든 건물을 헐고 관저를 지었습니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군정장관 관저가 되고, 1948년 정부수립 후 대통령 관저로 경무대란 명칭이 붙었으며, 1960년 4.19혁명후 대통령에 취임한 윤보선 대통령이 청와대로 개칭하였습니다.

청와대는 행정구역상 서울 종로구 세종로 1번지에 속하며, 지리적으로는 서울시의 주산인 북악산과 북한산의 중심에 자리잡고 있고 시청, 종로, 을지로 등의 상업·업무지역의 북쪽에 위치합니다.

청와대 지번은 일제시대인 1911년 12월 20일 경성부제를 실시할 때 광화문 1번지로 정해졌는데, 해방후 1946년 1월 1일자로 일본식 동명이 한국식으로 개명될 때 세종로 1번지가 되었습니다.

일제때 광화문 1번지의 대지면적은 194.911평이었으나 1946년 세종로 1번지로 개명되면서 69.871평으로 조정되었습니다. 현재 청와대 경내 대지는 세종로 1번지, 삼청동 157-94번지 외 9필지, 영빈관, 101단, 구연무관 위치인 세종로 1-91번지 외 17필지, 궁정동 1-2번지 외 43필지 등 총 면적이 3개동 73필지 76,685평에 달합니다.

청와대 일대는 예로부터 풍수지리상으로 길지(吉地)중의 길지에 속한다고 알려져 왔습니다. 북으로는 북악산을 주산으로 좌청룡인 낙산(駱山), 우백호인 인왕산(仁王山), 안산(案山)인 남산이 있으며, 명당수인 청계천이 북북서에서 통과해 동쪽으로 흘러가고 객수(客水)인 한강이 동에서 서로 흘러가는 매우 길한 배산임수(背山臨水)의 형상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청와대가 위치한 세종로 1번지 일대가 역사에 처음 등장한 것은 고려 숙종때인 1104년경, 고려의 이궁(離宮)이 이곳에 들어서면서 부터입니다. 고려는 풍수지리설에 따라 개경과 함께 서경(평양), 동경(경주)의 세곳을 삼경(三京)으로 삼았는데 숙종때 동경대신 이곳에 이궁을 두고 남경으로 삼았습니다. 숙종 이후 예종, 인종때까지 계속 번성했던 이곳은 충렬왕의 삼경제 폐지로 한동안 쇠락의 길을 걷게 됩니다.

청와대 자리가 다시 역사에 등장한 것은, 조선의 건국과 함께 수도를 옮기자는 논의가 본격화 되면서 부터였습니다. 태조 이성계는 재위 3년째인 1394년 새 수도건설을 위한 [신도궁궐조성도감(新都宮闕造成都監)]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관리들을 보내 궁궐터를 물색하게 했는데 고려 숙종때의 이궁터는 협소해서 새로 궁궐을 짓기가 어렵기 때문에 좀더 남쪽으로 이동해서 궁궐을 지어야 한다고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즉 오늘날의 청와대 터에서 좀더 내려간 평지에 왕궁을 짓기로 한 것입니다. 태조는 그해 12월 정도전(鄭道傳)으로 하여금 궁궐짓는 일을 시작하도록 했습니다. 태조 4년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하여 9월에 궁을 완성하였습니다. 이것이 바로 경복궁입니다.